Skip to main
금동우
한화생명 동경주재사무소장. 한화 드림플러스에서 동경센터와 드림플러스63 핀테크센터 구축 및 운영을 통해 국내외 유망 스타트업 발굴/투자/육성을 지원해왔고, 이를 통해 한화금융계열사의 오픈 이노베이션에 힘을 쏟고 있습니다.
자판기를 통해 데이터 테크기업으로 거듭나고 있는 '코카콜라 재팬'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금동우님의 기고입니다. 우리 주위에서 너무나 쉽게 볼 수 있는 자동판매기. 특히 일본 하면 자동판매기의 천국이라 할 만큼 상황에 따른 다양함이 상상을 뛰어넘는 대표적인 지역이죠. 그중에서도 특히 붉은색 바탕에 흰색 영문 로고가 많은 사람들에게 각인되어 먼 곳에서도 눈에 띄는 글로벌 브랜드 '코카콜라 보틀러스 재팬 홀딩스'의 경우 자동판매기에 단순히 상품을 제공하는 기계 이상의 특별한 가치를 부여하고 있어 많은 기업들로부터 주목받고 있는데요. 그것은 바로 다양한 데이터를 수집하는 하나의 커다란 IT기기로 인식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다시 말해 자동판매기에서 잘 팔리는 상품이나 각 상품별로 주로 판매되는 시간대, 돈을 넣고 버튼을 누를 때까지 걸리는 시간 등 다양한 데이터를 수집하는 IoT 디바이스로 활용하고 있는 것이죠. 그럼, '코카콜라 보틀러스 재팬 홀딩스'는 이 자동판매기의 천국 일본에서 어떤 활동으로 데이터를 확보하고 활용하고 있는지 함께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코카콜라 재팬 사업현황 일단 먼저 '코카콜라 보틀러스 재팬 홀딩스'가 어떤 기업인지부터 간략히 짚어보는 것이 좋을 것 같은데요. 1960년 12월 후쿠오카시 나가하마마치쵸에 설립된 '일미음료(日米飲料)주식회사'가 시초입니다. 이후 일본 내 각 지역별 코카콜라 유통사 설립, 여러 관계사와 합병 또는 자회사화하는 과정을 여러 차례 거치며 성장을 거듭해왔고 2018년 1월 지금의 회사명 '코카콜라 보틀러스 재팬 홀딩스'로 자리 잡았습니다. 참고로 코카콜라는 보통 해외 진출 시 현지에 100% 자회사를 설립하여 상품 기획이나 개발, 원액 제조, 마케팅 등을 담당하고 현지 식음료 법인에 별도 출자하여 여기서 코카콜라 원액 구입 및 상품화, 기타 다양한 상품 제조 및 유통을 담당하는 일명 보틀링 파트너를 두는 구조를 선호하는데요. 코카콜라 미국 본사 'The Coca-cola Company'의 100% 일본 자회사가 '일본코카콜라주식회사'이고 '코카콜라 보틀러스 재팬 홀딩스'는 '일본코카콜라주식회사'가 지분율 15.59%로 1대 주주로 있는 현지 보틀링 파트너입니다.
금동우
14일 전
일본에서 우유 배달 서비스가 다시 뜨는 이유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금동우님의 기고입니다. 혹시 여러분들은 일본의 식품 대기업 '메이지(Meiji)'라는 이름을 들어보셨나요? 기업명은 생소할지 몰라도 아래와 같은 상품들을 한 번쯤은 보신 적이 있을 것입니다. 메이지는 1916년 동경과자주식회사로 출발하여 지금까지 106년간 스낵류는 물론이고 우유나 요구르트 등 유제품을 포함한 식품 및 다양한 의약품을 만들어 오고 있는 곳으로, "고치고(CURE), 지키고(CARE), 나눔(SHARE)"을 기업의 본질적 가치로 삼고 주위 사람들의 건강이 모두의 웃음으로 이어지는 사회 구축을 지향하고 있는 기업입니다. 건강이라는 키워드에 집중하면서 특히 유제품과 의약품 영역에서 끊임없는 연구 개발을 이어오며 대표 상품들의 시장 점유율을 꾸준히 유지하고 있는 것이 특징인데요. 그럼, 실제로 2021년을 기준으로 메이지의 주요 상품별 시장 점유율을 간략히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메이지의 시장 위치 먼저 식품 영역의 주요 상품들을 보면 요구르트, 우유, 초콜릿, 구미, 분유, 프로틴이 시장 점유율 1위를 기록 중입니다. 특히 분유의 경우 40%에 육박하는 39.5%라는 놀라운 시장 점유율을 보여주고 있고 요구르트(38.6%)와 프로틴(34.3%)도 그에 못지않음을 바로 알 수 있는데요. 무엇보다 4000억엔(약 4조원)이 넘는 상대적으로 큰 시장규모를 형성하고 있는 요구르트(38.6%), 우유(17.5%), 초콜릿(24.8%)의 시장 점유율이 높다 보니 실적은 물론이고 고객 인지도 또한 높여갈 수 있는 기반이 되어주고 있습니다. 또 의약품 영역에서도 전신성항균제(19.4%), 인플루엔자 백신(35.5%) 등이 관련 분야에서 점유율 1위를 기록하며 내로라하는 제약사들과 당당히 경쟁하고 있는데요. 1946년 페니실린 제조를 시작으로 의약품사업을 개시한 메이지의 저력이 잘 나타나고 있는 결과가 아닌가 생각됩니다.
금동우
2022-08-24
"소비자들에게 설렘을 돌려주겠다".. Nothing Phone(1)은 어떤 제품일까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금동우님의 기고입니다. 지난 7월 13일 영국 런던에 거점을 둔 'Nothing'社의 첫 번째 스마트폰인 'Phone(1)'이 드디어 일본 포함 글로벌에서 정식 발표되었습니다. 이미 알고 계시는 분들도 많으시겠지만 Nothing은 글로벌 기술 기반 회사로 사람과 기술 사이의 장벽을 허무는 것을 모토로 하고 있는 곳인데요. 이를 위해 사람들의 삶을 개선시킬 수 있는 직관적이고 완벽한 연결성에 초점을 맞추고 복잡한 기술 이야기는 최대한 배제하며 불분명한 제품명도 쓰지 않는 것을 지향하려는 것이 특징입니다. 이러한 Nothing과 함께 이들이 선보인 첫번째 스마트폰은 어떤 제품이고 향후 어떤 행보를 보여줄지 현재까지 공개된 내용을 통해 살펴보고자 합니다. Nothing 창업자 칼 페이 먼저 Nothing이라는 회사가 세상에 등장한 지 얼마 안 되었고 알려지지 않은 부분들도 많아 창업자의 과거 행보를 통해서 설립 배경을 살펴볼 필요가 있을 것 같습니다. Nothing은 2020년 10월 30대 초반인 '칼 페이(Carl Pei)'가 설립한 스타트업입니다. 칼 페이는 1989년 중국 베이징 태생으로 어렸을 때 가족이 미국으로 이주하였고 다시 스웨덴으로 이주하여 쭉 성장하며 스웨덴 시민권을 부여받았는데요. 2008년 스톡홀름 경제대학원에서 학위 취득 후 2010년 노키아에 입사해 3개월간 일하다가 중국의 가전 제조사 메이즈(Meizu)에 대한 팬 사이트를 만들었는데 이 사이트가 메이즈로부터 주목을 받게 되면서 2011년 메이즈 마케팅 팀에 합류하게 되죠. 이후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 OPPO의 글로벌 시장 담당자로 이직하였고 여기서 하드웨어 엔지니어로 시작하여 부사장까지 오른 피트 라우(Pete Lau)를 만나게 되는데요. 같은 꿈을 꾸고 있던 두 사람은 2013년 12월 더 아름다운 고품질 스마트폰을 만들기 위해 OPPO에서 독립된 자회사로서 'OnePlus'를 공동 설립하게 됩니다. OnePlus는 초기부터 사양, 성능, 디자인, 가격 등 경쟁력을 두루 갖추고 돌풍을 일으켰습니다.
금동우
2022-07-18
젊은 층으로 확대.. 일본에서 급부상 중인 사우나 문화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금동우님의 기고입니다. 많이들 아시겠지만 일본은 오래전부터 목욕을 즐기는 입욕 문화가 발달한 대표적인 지역 중 한 곳입니다. 여기에는 온천이 많은 지리적 특성이 한몫하고 있다고 볼 수 있는데요. 한편 우리들에게 목욕 하면 떠오르는 익숙한 단어 중 '사우나(Sauna)'가 있죠. 국내 대중탕을 비롯한 다양한 입욕 시설에 사우나를 즐길 수 있는 곳이 많기 때문에 어떻게 보면 상당히 친숙하기까지 합니다. 그런데 사우나는 핀란드어로 '목욕(또는 목욕탕)'이라는 의미이지만 사실 입욕(入浴)의 개념보다는 내부 공기를 뜨겁게 만들고 알몸으로 들어가 땀을 빼고 나올 수 있도록 만든 공간 및 설비를 지칭합니다. 실제로 사우나의 원조라고 불리는 핀란드나 북유럽 등 추운 지방에서는 겨울을 따뜻하게 보내기 위한 방법이었고, 혈액순환과 피로회복, 피부미용 등에도 좋다고 알려지며 이제는 세계인이 즐기는 대중문화로 발전해 올 수 있었죠. 이러한 사우나에 대한 관심과 인기는 대중탕이나 온천 등 입욕 문화가 발달한 일본에서도 예외는 아닌데요. 최근 일본에서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사우나 문화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일본 입욕문화의 발달 배경 그 전에 먼저 일본의 목욕 문화에 대해 잠깐 살펴보고 이야기를 이어가 보죠. 일본에 목욕 문화가 발달하게 된 배경은 종교적인 측면을 제외하면 크게 4가지 정도로 요약해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1) 기후
금동우
2022-07-04
"키보드는 말안장 같은 것".. 궁극의 키보드를 향한 '해피해킹'의 여정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금동우님의 기고입니다. 여러분들은 현재 사용 중인 컴퓨터나 노트북 키보드에 만족하고 계신가요? 저도 개인적으로 타이핑할 일이 많고 이를 즐기는 편이기도 하여 늘 타격감 좋은 키보드에 대한 갈증으로 항상 애용하는 기계식 키보드를 가방에 넣어 가지고 다니는데요. 마침 지난 4월 28일 OA기기, 프린터 및 디지털카메라 등을 전문으로 제조하는 일본의 '리코(RICOH)'가 'PFU'를 인수한다는 발표를 접하고 'HHKB' 키보드를 살펴보고자 합니다. 아마 기계식 키보드에 관심이 많은 분들은 PFU를 아시리라 생각되는데요. 1987년 'Panafacom'과 'USAC'간 합병으로 탄생한 기업으로 컴퓨팅 관련제품 제조 및 IT 컨설팅 등을 추진하는 곳이자 일반인들에게는 'HHKB'나 'REALFORCE' 등 키보드 전문 제조사로 알려져 있죠. * Panafacom은 1973년 7월 후지쯔, 후지전기, 마쓰시타 그룹이 설립한 기업으로, 후지쯔와 마쓰시타를 위한 전자제품 OEM 제조 및 최초의 상용 16비트 마이크로프로세서 중 하나인 MN1610 개발 * USAC는 1960년 11월 설립된 소형 컴퓨터 제조업체로, 1969년 설립 당시 이름인 우노케(Unoke Electronic Industrial)에서 USAC(USAC Electronic Industrial)로 이름 변경 이후 2010년 1월 지분 교환을 통해 후지쯔가 PFU의 지분 78.59%를 확보하며 완전자회사로 편입시켰는데, 다시 지난 2022년 4월 리코가 후지쯔의 PFU 주식 보유분을 포함하여 총 80% 주식을 인수하며 이제는 리코의 자회사가 되었습니다. 리코는 이번 인수를 통해 PFU의 세계 점유율 1위 업무용 스캐너나 국내 점유율 1위 산업용 컴퓨터 등을 필두로 자사 제품과의 시너지 창출을 통해 오피스 사업을 확대한다고 밝혔는데요. 이번 발표로 HHKB 키보드의 미래를 걱정하는 일반 소비자들도 많은 것이 사실이지만 마니아 층이 넓고 높은 연간 성장률(약 14%), PFU 키보드 사업의 상징성 등을 감안하여 리코는 앞으로 글로벌 전개에 힘쓰겠다고 하니 향후 행보는 좀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그럼, 본격적으로 HHKB 키보드에 대해 함께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HHKB의 기원 HHKB 키보드는 '와다 에이치(Eiiti Wada)' 동경대학교 명예교수의 희망 사항인 내 키보드를 직접 만들어보고 싶다는 생각에서부터 출발하였습니다.
금동우
2022-06-02
헤어컷 서비스를 시간 비즈니스로 정의한 '일본의 블루클럽' QB하우스 이야기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금동우님의 기고입니다. 이제는 완연한 봄 날씨에 옷차림은 물론 헤어스타일도 조금은 가볍게 바꿔보려는 분들이 많으실 것 같은데요. 혹시 '블루클럽'을 아시나요? 전통적인 이발소는 왠지 꺼려지고 여성 중심의 운영과 비싼 요금의 미용실에 부담을 갖는 남성들을 타깃으로 1998년 6월 등장한 국내 최초의 남성전용 미용실 프랜차이즈입니다. 외환위기(IMF 구제금융 요청) 직후 등장하여 5000원이라는 다소 파격적(?)인 이용요금에 헤어스타일 코디네이터라는 콘셉트를 얹어 이발소와의 차별화에 성공했는데요. 1998년부터 3년 연속 히트상품 선정, 1호점 오픈 후 1년 이내에 100호점 돌파, 6년 만에 800호점을 돌파하며 급성장했죠. 하지만 이발기(일명 바리캉)를 주로 사용하여 비교적 빠른 시간에 머리를 깎아주는 일종의 공장 형태의 운영 방식과 상고머리로 불리는 이발 스타일로 다소 안 좋은 이미지를 갖게 되기도 했습니다. 전성기 때 여성전용 미용실, 외식브랜드, 한의원, 헬스클럽 등 다양한 영역으로 프랜차이즈 사업을 확장하다 어려움을 겪었고 이후 운영 기업도 바뀌며 2017년까지 적자를 기록하기도 했지만, 2018년부터 다시 흑자로 돌아서며 2020년 말 기준 약 160억원 매출에 매장 320개를 운영하며 이미용 분야 벤처기업으로서 명맥을 유지 중입니다. 블루클럽은 정말 국내에서 한 시대를 제대로 풍미한 곳이라 말할 수 있을 텐데 일본에도 유사한 시기에 등장한 후 지금까지 꾸준히 성장 중인 사업자가 있어 살펴보고자 합니다. 과연 어떤 콘셉트와 어떤 차별점을 통해 오랫동안 사랑받고 있는지 그 비결을 함께 확인해 보시죠. QB하우스를 창업한 이유 '10분 몸가짐'이라는 슬로건을 내건 일본의 헤어컷 전문점 'QB하우스'는 1996년 11월 1호점을 연 지 올해로 26년 차를 맞이했습니다. 현재 일본 국내 매장 587곳을 포함하여 전 세계에 매장 723곳을 운영하며 일본 헤어컷 전문 시장 매출 1위는 물론 종합 이미용 시장 전체매출 2위에도 올라 일본의 국민 브랜드라 해도 지나치지 않아 보이죠.
금동우
2022-05-02
인생은 50대부터.. 일본 최고의 주스회사를 만든 '토마토왕' 이야기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금동우님의 기고입니다. 최근 일본이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꽁꽁 닫아 두었던 외국인 입국에 대해 절차 간소화를 통해 빗장을 풀고 있습니다. 즉, 입국 관련 서류 제출과 심사를 간소화해 사업상 방문자와 일반 유학생, 기능실습생 등 외국인 신규 입국을 완화하겠다는 것이죠. 개인적으로는 이 소식을 접하자마자 하루빨리 예전처럼 한일 간 여행도 출장도 자유로워지기를 간절히 기다리고 있는데요. 더불어 일본에서 편의점을 갈 때마다 야채주스나 토마토주스를 즐겨 찾던 기억도 새록새록 올라와 늘 사 마시는 주스 브랜드 '카고메(KAGOME)'에 대해 소개해 보고자 합니다. 역사가 오래된 기업으로 카고메 창업자의 토마토에 대한 집념과 1등 기업을 만들어 낸 차별점 등에서 배울 부분이 많지 않을까 싶습니다. 카고메라는 기업을 아시나요? 혹시 여러분은 카고메라는 기업을 들어보셨나요? 기업 이름은 생소해도 여행 등으로 일본에 가서 편의점을 들러 보신 분들은 주스 코너에서 '야채생활'이라고 써 있는 상품을 보신 기억이 있으실 것 같습니다. 바로 이 '야채생활' 시리즈를 제조하는 곳이 카고메입니다. 일본을 대표하는 주스 제조사로 이렇게 편의점이나 슈퍼마켓 주스 코너에 가보면 가장 눈에 잘 띄는 곳에 자리하고 있죠. 카고메의 대표적인 상품 브랜드는 '토마토주스'와 '야채생활' 시리즈로 국내에서는 한때 오뚜기에서 수입 판매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사실 국내 소비자들에게는 기업보다도 상품이 더 알려진 대표적인 사례가 아닐까 싶은데요.
금동우
2022-03-07
소니가 자동차를 만드는 이유, 혹은 만들지 않는 이유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금동우님의 기고입니다. 지난 2022년 1월 5일부터 1월 8일까지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는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가 주관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ICT 융합 전시회 'CES 2022'가 개최되었습니다. * CTA : Consumer Technology Association * CES : The International Consumer Electronics Show 전 세계적으로 COVID-19의 영향으로 대다수의 오프라인 행사들이 정상적으로 개최되지 못하는 상황에서 이번 행사 또한 많은 기업들이 일찌감치 참여 포기를 선언했기에 개최에 우려가 많았던 것도 사실이죠. 하지만 'CES 2022'는 이런 악재 속에서도 2100여 개 글로벌 기업 및 기관들이 온/오프로 참여하는 열기를 보여주었고, 특히 한국은 역대 최대 규모인 500여 기업들이 현장을 채우며 저마다 자신들의 혁신적 제품을 세상에 알리는 데 최선을 다했습니다. 개인적으로 올해 CES 2022 행사는 오토쇼(Auto Show)라고 해도 될 정도로 자동차 기업들의 행보가 기억에 남는데요. 전동화 물결이 거센 자동차 업계는 요즘 자동차를 하나의 IT 기기로 인식하고 단순한 이동 수단에 그치지 않고 일상 속에서 다양한 가치를 제공하려는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죠. 대표적으로 'BMW'가 공개한 'iX Flow'는 특수 전자잉크 기술을 적용하여 실시간으로 차량 색상 변경이 가능한데, 차량 외장을 특수 안료가 함유된 수백만 개의 마이크로 캡슐로 덮어 사용자가 색상을 변경하면 전기장에 의해 안료가 캡슐 표면에 모여 색이 바뀌는 기술을 선보였습니다. 여기에 차량 내에서 최고의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선사하는 씨어터 모드(Theatre Mode) 또한 상당히 인상적이었는데요. 7680*2160 픽셀의 8K 해상도를 갖춘 31.3인치 파노라마 디스플레이와 하이엔드 스피커 B&W(Bowers&Wilkins)의 다이아몬드 서라운드 사운드 시스템으로 영화관 같은 몰입감을 제공했죠. 이는 결국 자동차 사용자들에게 세분화된 맞춤형 경험 제공을 통해 단순한 이동 수단을 넘어 개인의 라이프스타일을 구성해주는 하나의 도구로 확장되어 감을 의미하고 있다고 생각됩니다. 즉, 지금까지 우리들이 가지고 있던 자동차에 대한 상식을 확실히 바꿔준 IT화의 한 단면을 잘 보여주었다고 말할 수 있겠죠.
금동우
2022-02-09
100년 넘게 생존한 기업은 무엇이 다를까.. 일본에서 길을 찾다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금동우님의 기고입니다. 2022년 임인년(壬寅年) 새해가 밝았습니다. 여전히 우리들을 힘들게 하고 있는 코로나가 등장하고 확산된 지 4년 차로 접어들었는데 이제는 정말 모두가 위드 코로나 시대를 살아가야만 하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이러한 때일수록 우리들의 비즈니스를 다시 한번 돌아보고 보다 본질에 집중하며 기본부터 잘 다져나가야 할 것 같은데요. 이런 의미에서 오랜 역사를 이어오고 있는 일본의 기업 및 이를 가능하게 해주는 요인들에 대해 간략히 살펴보면서 본질과 기본에 대해 고찰해보고자 합니다. 이를 통해 올 한해 힘차게 출발할 수 있는 원동력을 찾게 되기를 바라봅니다. 장수 기업이 압도적으로 많은 일본 일본에는 장수 기업이 많다는 이야기를 종종 들어 보셨을 것입니다. 굳이 유명한 기업을 거론하지 않더라도 일본으로 여행이나 출장을 가보면 동네 곳곳에서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음식점이나 기타 매장들을 어렵지 않게 만나게 되곤 하죠. 실제로 일본의 기업정보DB 보유 기업인 'TEIKOKU DATABANK'가 지난 2019년 10월 전 세계 기업을 대상으로 100년, 200년 이상 장수하는 기업에 대해 발표한 내용을 보면 데이터로 확실하게 확인이 가능한데요. 창업 후 100년 이상 된 기업이 가장 많은 국가는 일본으로 기업 수는 무려 3만3076개에 이르고 그 비율은 41.3%에 달합니다. 그런데 200년 이상 된 기업 수를 보면 일본이 정말 장수 기업이 많은 곳임을 보다 명확히 확인할 수 있는데 1340개로 65.0%라는 압도적인 비율을 보여주고 있는 상황이죠. 더불어 2021년을 기점으로 100주년을 맞은 일본 기업도 총 2943개라는 점도 인상적이고, 심지어 무려 1천년을 훌쩍 넘긴 기업도 10개나 되니 이쯤 되면 웬만한 업력으로는 장수 기업이라고 부르기 다소 애매한 느낌마저 있는 것도 사실입니다.
금동우
2022-01-04
코로나 시기에 역대급 실적을 찍고 있는 일본KFC의 3대 전략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금동우님의 기고입니다. 코로나가 여전히 많은 이들을 힘들게 하고 있는 가운데 고객들을 온전히 맞이하지 못하는 오프라인 음식 업계가 받는 영향은 특별히 더 크게 느껴지는 듯합니다. 이는 프랜차이즈나 개인 사업자 모두 공통적으로 나타나고 있는 상황일 텐데요. 그러나 이런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일본KFC는 좋은 실적을 이어가고 있어 이들의 전략을 살펴보고자 합니다. 과연 어떤 전략으로 최근 어려운 시기를 슬기롭게 헤쳐나가고 있는지 그 혜안을 함께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고전을 면치 못한 KFC의 일본 진출기 먼저 일본KFC의 등장부터 간략히 살펴보도록 하죠. 1970년 3월 14일부터 9월 13일까지 오사카에서 개최된 세계 박람회 당시 KFC 본사는 현장에 실험 매장을 개설해 일본인들에게 미국식 치킨의 맛을 제대로 알리려고 했는데요. 이때 하루 최고 매출액이 280만엔(약 3000만원)을 기록할 정도로 인기를 끌며 크게 주목을 받았습니다. 이러한 인기에 고무된 KFC 미국 본사는 박람회가 진행되던 7월 미츠비시상사와 7200만엔(약 7.6억원)을 절반씩 출자하여 현지 법인 '일본 켄터키후라이드치킨㈜' (이하 일본KFC)을 설립하죠. 이후 양사는 일본 법인 설립 4개월 만인 1970년 11월 21일 나고야시에 있는 다이아몬드시티•메이세이 쇼핑센터에 1호점을 오픈하게 됩니다. 그러나 세계 박람회 실험 매장에서 경험한 일본인들의 열광적인 반응과는 다르게 일본KFC 1호점은 방문객이 거의 없었고 어떤 이벤트를 해도 효과를 거두지 못해 결국 반년 만에 철수하게 되는데요. 말 그대로 일본KFC 1호점은 혜성처럼 나타났다 금세 사라져버린 비운의 매장이라 할 수 있습니다. 1호점이 실패했던 배경에는 크게 '시기'와 '장소' 2가지 문제가 있었죠.
금동우
2021-12-09
심상치 않은 일본 젊은 세대의 필름 카메라 열기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금동우님의 기고입니다. 새로움(New)과 복고(Retro)를 합친 신조어로 '뉴트로(newtro)를 들어보셨나요? 복고가 단순히 기존 기성세대에게 잊혔던 과거의 향수를 느끼게 해준다면 뉴트로는 기성세대와 1020 세대 모두에게 또 다른 새로움을 전달한다고 볼 수 있죠. 뉴트로에 관심을 갖는 1020 세대의 경우 새로움에서 받게 되는 낯섦과 동시에 과거의 여러 스토리가 더해져 흥미로움도 함께 느낄 수 있을 텐데요. 그런데 최근 일본에서는 복고나 뉴트로와는 조금 다른 움직임이 눈에 띄고 있습니다. 현재 기술이 과거의 감성을 담아내지 못해 예전 제품을 다시 찾는 움직임이 눈에 보이고 있는 것인데요. 그것도 언제 단종되어도 이상하지 않을, 아니 이미 일반인들에게 많이 잊혀버린 필름 카메라에서 말이죠. 그럼, 최근 필름 카메라와 관련하여 어떤 움직임이 있는지 함께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져버린 제품 이미 일상생활에서 많은 분들이 체감할 수 있듯 필름 카메라는 우리 주위에서 사라졌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실제로 CIPA 데이터를 기반으로 statista가 공개한 내용을 보면 필름 카메라와 디지털 카메라 출하량의 시대적 차이를 극명하게 알 수 있죠. * CIPA는 Camera & Imaging Products Association의 약자로 일본 카메라 이미징 제품 협회를 의미 지금의 디지털 카메라 시장은 1970~80년대 필름 카메라 시장의 약 2배 정도로 성장한 모습입니다. 후지필름이 공개한 필름 수요추이에서도 이미 해당 시장은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졌음을 쉽게 이해할 수 있는데요. 그런데 사실 위 statista의 그래프에서 더 눈에 띄는 부분은 필름 카메라를 밀어낸 디지털 카메라도 2010년을 기점으로 급성장 시대를 마감하고 출하량이 빠르게 감소하고 있다는 점이 아닐까 싶습니다. 디지털 카메라 출하량만 좀 더 살펴보면 2010년 1.2억대 출하로 정점을 찍은 후 매년 급격하게 감소하며 급기야 2020년은 2019년 대비 42%나 감소한 약 889만대를 기록했죠.
금동우
2021-11-15
2021년 상반기 일본 스타트업 투자유치 TOP20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금동우님의 기고입니다. 지난 9월 23일 글로벌 창업생태계 분석기관 '스타트업 지놈(Startup Genome)'이 'Global Startup Ecosystem Report 2021'을 발표하며 업계에 큰 관심을 모았습니다. (참조 - The Global Startup Ecosystem Report 2021) 이번 보고서는 전 세계 100개국 280개 도시를 대상으로 진행된 것으로 서울은 글로벌 스타트업 생태계 랭킹에서 작년 대비 4계단 오른 16위를 차지했고 창업생태계 가치(Ecosystem Value)는 472억달러(약 56.5조원)로 평가되었죠. 전체적으로 보면 미국 실리콘밸리 및 뉴욕과 런던이 작년과 동일하게 톱3에 랭크 되어 변함없이 창업생태계를 견인 중인 상황인데요. 아시아만 보면 베이징(4위), 상하이(8위)가 작년과 동일한 랭킹을 유지했으나, 도쿄의 경우 15위에서 9위로 약진하며 새롭게 톱10에 진입한 점이 두드러집니다. 그런데 개인적으로는 도쿄의 이런 약진이 아주 놀랍거나 특별해 보이진 않습니다. 이유는 바로 보고서에도 언급되어 있는 'Connectedness'(1위, 9페이지)와 'Startup Success'(2위, 24페이지) 항목이 어느 정도 납득되기 때문인데요. 2013년 1월부터 지금까지 매주 목요일 도쿄 신주쿠역 인근에서 오전 7시에 꾸준히 개최되는 'Morning Pitch' 이벤트도 일본 스타트업 생태계의 'Connectedness'를 느낄 수 있는 포인트가 아닐까 싶습니다. 이는 매주 스타트업 5개社가 등단하여 대기업 신사업 담당자나 VC, 미디어 등 약 200~300명의 청중들에게 피칭하는 스타트업 피칭 및 네트워킹 이벤트입니다. 얼핏 보면 여느 이벤트와 비슷해 보이지만 실제로는 본질적으로 크게 다른데요. 매주 이른 아침에 업계 관계자 수백명이 사전 예약을 통해 한자리에 모인다는 점과 등단 기업의 피칭이 끝나면 대부분 바로 돌아가지 않고 청중 및 피칭 기업과 명함을 교환하며 필요한 정보를 공유하는 진정한 네트워킹 이벤트인 것입니다. 딜로이트 토마츠벤처서포트와 노무라증권이 공동으로 운영하는 이벤트로 대기업과의 사업 연계나 투자유치를 위한 일본 스타트업의 등용문 역할을 하고 있죠. 또 일본은 동경증권거래소 '마더스시장' 등 스타트업의 상장 루트가 잘 마련되어 있어 'Startup Success' 항목에 분명 긍정적으로 작용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금동우
2021-10-18
일본 시총 2위, 영업이익률 50%대, 평균연간급여 1위.. '키엔스' 이야기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금동우님의 기고입니다. 대표적인 지식기반 산업이라 할 수 있는 온라인 서비스 기업도 아니면서 영업이익률이 50%대에 이르는 일본기업 '키엔스(KEYENCE)'를 아시나요? (참조 - https://www.keyence.co.jp/) 키엔스는 공장 자동화(FA)를 위한 센서를 중심으로 다양한 계측제어기기를 전문적으로 만드는 제조기업입니다. * FA : Factory Automation 그런데 지난 8월 24일 국내 미디어에서 소니그룹을 제치고 일본 내 시가총액 2위에 올랐다고 키엔스를 소개하면서 국내에서도 이슈가 된 느낌입니다. (참조 - 소니도 제쳤다…'日 시총 2위' 키엔스 비결은) 아마도 B2B 비즈니스가 메인이라 키엔스가 국내 일반 대중들에게는 잘 알려지지 않아 처음 들어보는 분들도 많으실 텐데요. 이런 키엔스가 어떤 기업이고 어떻게 놀라운 영업이익률을 꾸준히 만들어내고 있는지 그 비결을 함께 살펴보고자 합니다. 경쟁이 치열한 시가총액 2위 쟁탈전 먼저 앞서 언급한 기사가 나온 시점의 일본기업 시가총액 순위에 대해 간략히 짚고 넘어가도록 하죠. 2021년 8월 24일 시가총액 순위를 보면 실제로 압도적 1위 도요타자동차에 이어 키엔스는 약 15.98조엔(약 170조원)으로 2위에 랭크되어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그런데 실은 기사 제목처럼 키엔스의 시가총액이 이날 처음으로 소니를 제쳤거나 2위에 등극한 것은 아닙니다. 실제로 일본 기업들의 시가총액 경쟁은 넘사벽인 도요타자동차를 제외하고 2위 쟁탈전이 생각보다 치열하게 전개되어 왔는데요. 특히 소프트뱅크그룹, 소니그룹과 함께 키엔스는 2위권을 형성하며 오랫동안 이들과 경쟁해 왔죠.
금동우
2021-09-23
일본맥도날드는 '매출 반토막 위기'에서 어떻게 탈출할 수 있었나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금동우님의 기고입니다. 세계 햄버거 프랜차이즈 1위이자 외식 업계의 거인 맥도날드(McDONALD'S). 전 세계 주요 나라별 물가 비교는 물론 상대적 통화가치를 간접적으로 알 수 있는 '빅맥 지수'라는 것이 등장하고 하나의 경제지표로 활용되는 것만 봐도, 세계 경제에 미치는 맥도날드의 영향력이 상당하다는 것을 짐작할 수 있습니다. * 빅맥 지수(Bic Mac Index)는 1986년 9월 영국 이코노미스트지에서 처음 개발하여 매년 발행하는, 각 나라의 구매력 평가 (Purchasing Power Parities)를 비교하는 경제지표 중 하나. 맥도날드에서 가장 인기 있는 대표 버거 빅맥(Big Mac)의 각 나라별 판매 가격을 미국 달러로 환산하여 국가 간 물가를 비교함 특히 일본 내에서 맥도날드는 외식 시장 전체를 견인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데요. 실제로 일본맥도날드가 설립된 1971년 이후 성장 과정을 보면 쉽게 이해할 수 있죠. • 1971년 5월 일본맥도날드 설립 • 1971년 7월 1호점 오픈(도쿄 긴자 미츠코시) • 1975년 12월 연매출 100억엔 돌파 • 1976년 2월 프랜차이즈 1호점 오픈(오키나와) • 1976년 12월 100호점 오픈(치바) • 1977년 10월 최초 드라이브스루 매장 오픈(도쿄) • 1980년 12월 연매출 500억엔 돌파 • 1981년 7월 300호점 오픈(요코하마) • 1982년 12월 연매출 702억엔 돌파 (일본 외식업계 매출 1위 등극) • 1984년 10월 연매출 1000억엔 돌파 • 1985년 8월 500호점 오픈(도쿄) • 1991년 12월 일본 외식업계 최초 연매출 2000억엔 돌파 • 1993년 7월 1,000호점 오픈(아이치) • 1996년 11월 2,000호점 오픈(가나가와) • 1999년 8월 3,000호점 오픈(도쿄) • 2001년 7월 JASDAQ 상장 • 2006년 12월 연매출 4,400억엔 돌파 • 2007년 1월 기간한정상품 '메가맥' 히트 및 일매출 23억4700만엔 기록 • 2007년 12월 '해피세트' 연간 판매량 1억개 돌파 • 2008년 12월 일본 외식업계 최초 연매출 5000억엔 돌파 하지만 이렇게 고공 성장을 이어가던 일본맥도날드는 2008년을 정점으로 매출 하락 및 커다란 사회 문제를 연달아 일으키며 끝을 모를 정도로 빠르게 추락하였습니다. 그러다 2015년 바닥을 찍고 기적처럼 다시 옛 영광을 찾아가고 있는데요. 지난 8월 12일 공개된 2021년 상반기 실적을 보면 매출액 1512.66억엔(전년동기대비 +8.6%), 영업이익 172.26억엔(전년동기대비 +16.6%), 경상이익 168.85억엔(전년동기대비 + 16.4%)으로 확실한 V자 곡선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과연 일본맥도날드는 과거에 어떤 어려움을 겪었고 지금은 어떤 전략으로 성장 중인지 주요 내용을 함께 살펴보며 우리들의 비즈니스를 되돌아보는 계기가 되었으면 합니다. 잇따른 악재로 최악의 위기에 빠지다 앞서 소개한 일본맥도날드의 실적추이를 다시 한번 상기해보도록 하죠. 먹거리가 점차 다양해지고 자연스럽게 경쟁도 치열해지면서 일본맥도날드의 매출은 2008년 이후 하락하기 시작했는데요. 당시 고단가 기간한정 상품을 중심으로 신상품 및 서비스를 개발하고 수익이 낮은 매장을 과감하게 폐쇄하며 오히려 영업이익을 높여가는 방식으로 시장 변화에 대응해 나갔으나 효과는 그리 오래가지 못했습니다. 2012년경부터 유입 고객 및 객단가의 동반 하락이 본격화된 것은 물론 2014년 7월 기사화가 되며 크게 불거진 중국 원재료 생산공장의 위생 문제로 고객 이탈 현상이 심화된 것이죠.
금동우
2021-08-23
탄생 70주년을 맞이한 일본의 국민캔디 '밀키' 이야기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금동우님의 기고입니다. 여러분들은 혹시 일본의 캐릭터 중 '페코짱'을 아시나요? 아마도 캐릭터 이름이 생소한 분들도 아래 밀크 캐러멜은 한 번쯤 보셨거나 먹어본 적이 있으실 겁니다. 국내에서 수입 캔디류를 판매하는 온오프라인 매장이 많아져 이제는 어렵지 않게 구매할 수 있게 되었지만 개인적으로는 과거 일본 출장이나 여행 시 주변 선물용으로 현지에서 구매해서 가져왔던 기억이 납니다. 이 캐러멜은 바로 식품제조기업 '후지야(FUJIYA)'의 대표 상품인 '밀키(milky)'인데요. 후지야의 여러 캐릭터 중 주인공인 '페코짱(PEKO)'과 완벽한 궁합을 이루며 페코짱 하면 밀키를 떠올릴 만큼 대중화에 성공하여 우리에게도 확실히 각인된 상품이죠. 그런데 이 밀키가 세상에 나온 지 올해로 70주년을 맞이했습니다. 그동안 무심코 지나쳤을 이 상품의 탄생 과정과 성장 스토리를 살펴보며 오랫동안 사랑받는 비결이 무엇인지 함께 고찰해 보고자 합니다. 넘어져도 다시 일어선 장수 기업 후지야 먼저 밀키를 살펴보기 전에 밀키를 탄생시킨 후지야에 대해서 간략히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후지야는 1910년 11월 당시 25세였던 후지이 린에몬(Rinemon Fujii)이 요코하마시 모토마치에 개점한 양과자점이 그 시초로, 올해 창업 111주년을 맞이한 전통의 식품제조 기업입니다. 회사명 '不二家(Fujiya)'는 창업자 후지이 가문과 일본의 심볼 후지산, 그리고 둘도 없는 존재라는 표현 '不二'의 발음과 글자가 각각 조합된 것인데요. 후지야 창업자는 11월 창업 후 12월에 자체 크리스마스 케이크를 선보일 만큼 양과자점에 대한 의욕과 자부심이 강했던 인물이었습니다. 그런 성향에서인지 1912년 양과자 시장 파악과 기술습득을 위해 미국으로 일종의 단기 유학을 떠났고 이듬해 돌아와서는 사업 정비 후 1914년 모토마치점(후지야 1호점) 옆에 '소다 파운틴'이라는 찻집을 개점하죠.
금동우
2021-07-29
코로나가 길어지면서 일본 소비트렌드가 변하고 있습니다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금동우님의 기고입니다. 세계적으로 많은 나라들이 성장 정체에 직면하여 불경기가 지속되고 소비력이 낮아져 내수 악화로 이어지는 악순환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일본도 과거 세계 경제 성장을 견인하다 버블이 꺼진 후 깊은 수렁에 빠져 오랜 기간 동안 좀처럼 헤어나지 못하는 상황이 이어지고 있는 모습인데요. 특히 2019년 말 등장한 코로나 여파로 불확실성이 더 높아지다 보니 소비심리가 크게 위축돼 지난 1년간 소비지출은 전년대비 더욱 감소했죠. 아마도 동경 중심의 토지와 주식 정도가 그나마 일본에서 성장해 온 유일한 소비 시장이 아닐까 생각될 정도입니다. 특히 부동산의 경우 2020년 후반부터 오히려 버블론이 거론될 만큼 지속적으로 자금이 유입되면서 성장세를 이어오고 있기도 합니다. 그런데 코로나가 장기화되면서 소비수요가 높아지는 제품도 있고 오히려 코로나 이전보다 더 나은 실적을 보여주고 있는 영역도 나타나고 있는 것이 현실입니다. 바로 고가 제품 시장이 그러한데요. 분명 코로나의 영향으로 인해 생산과 소비의 밸류 체인이 정상적으로 작동하기 어려울 텐데 고가 제품에 대한 수요가 높아진다니, 최근 일본에서 감지되고 있는 시장 흐름을 함께 살펴보며 그 특징을 고찰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잘나가는 캠핑카 우선 일본에서는 매년 캠핑카 판매량이 증가 추세를 보이며 높은 인기를 구가하고 있습니다.
금동우
2021-06-30
2021년 상반기 일본 스타트업 상장사 총정리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금동우님의 기고입니다. 현재 주요 지역별로 코로나 백신이 공급되고는 있지만 전 세계가 이 전염병 영향에서 완전히 벗어나려면 여전히 상당한 시간이 필요해 보입니다. 그 시간 동안 기업들은 저마다 최적의 경영 활동으로 피해를 최소화하고 미래 성장이 가능한 해법을 찾아야하겠죠. 특히 상대적으로 업력이 짧아 제품과 고객이 확실하게 확보되지 못한 스타트업의 경우 더더욱 차별화 및 생존전략이 무엇보다 중요할 텐데요. 이런 어려운 시기에도 상장(IPO)을 통해 자금조달은 물론 고객의 신뢰를 얻는데 성공한 기업들은 주목해 볼 필요가 있을 것입니다. 참고로 EY일본감사법인의 시니어 파트너 젠포 마사요시(Masayoshi Zenpo)씨는 올해 초 일본 상장 시장에 대해 작년과 유사 또는 더 많은 기업들이 상장에 성공할 거라고 전망했는데요. 그 배경으로는 최근 몇 년간 4차 산업혁명의 주역이라 할 수 있는 AI나 DT(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등을 기반으로 혁신 중인 스타트업으로의 자금 유입이 활발했고, 이런 기업들이 성과를 보여주며 상장을 통한 EXIT 움직임이 올해부터 본격화 될 거라는 것이죠. 그럼, 급성장하는 일본 스타트업들이 상장 시장으로 주로 선택하는 마더스 시장을 중심으로 최근 흐름 및 상장에 성공한 주요 기업들을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혹시 마더스 시장이 궁금한 분들은 아래 포스팅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참조 - 일본 스타트업의 상장 루트 '마더스'에 대한 7문7답) 신규 상장 시장의 대세가 된 마더스 먼저 마더스 시장의 전반적인 상황을 짚어보도록 하겠습니다.
금동우
2021-06-03
86세 최고령 프로그래머의 가르침 "하실 수 있습니다"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금동우님의 기고입니다. 최근 ‘노코드(No-code)’라는 용어를 자주 접하곤 합니다. 이는 표현 그대로 코딩을 하지 않고 앱을 개발하는 방식을 의미하는데요. 다양한 산업에 IT가 접목되기 시작하며 절대적 프로그래머 수가 줄어들었고 이로 인해 타 직군 대비 임금/복지 등 대우가 좋아지면서 비전공자들도 프로그래머를 꿈꾸며 전직을 하는 모습도 이제는 일반화되었죠. 단순 메뉴 선택이나 드래그 앤 드롭 등 비교적 간단한 작업을 통해 누구나 복잡한 코딩 과정을 거치지 않고 앱을 개발할 수 있게 도와주는 도구들도 상당히 많이 존재합니다. 개발자들의 성지인 GitHub의 창업자 ‘크리스 완스트라스(Chris Wanstrath)’는 GitHub Universe 2017 키노트에서 코딩의 미래는 노코드라고 언급하며 앞으로 다가올 커다란 변화를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이렇게 노코드가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세일즈포스닷컴 재팬이 지난 2월 말부터 자사 블로그를 통해 시리즈로 제공해 온 노코드 관련 콘텐츠에서 마침 반가운 얼굴을 마주했는데요. 오늘은 이 인물에 대한 이야기를 해볼까 합니다. 무엇보다 현재 이분은 고령이시기에 더 늦어지기 전인 지금이라도 더 많은 분들이 알게 되면 좋겠고 많은 영감을 얻어갈 수 있기를 바라봅니다. 와카미야 마사코, 그녀를 아시나요? 소개하고 싶은 분은 바로 1935년 4월 19일 태생으로 얼마 전 만 86세가 되신 일본의 ‘와카미야 마사코(Masako Wakamiya)’ 씨입니다. 그녀는 고등학교 졸업 후 미츠비시 은행 (現 미츠비시 UFJ 은행)에 취직했지만 돈을 세는 일이나 주판을 싫어하여 입사 초기에는 일 잘하는 주목받는 직원이 아니었습니다.
금동우
2021-05-06
출시 이틀 만에 '수요폭발' 아사히 생맥주캔의 비밀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금동우님의 기고입니다. 일본을 대표하는 맥주 제조사 아사히(ASAHI BREWERIES)가 야심 차게 선보인 캔맥주 신상품 '아사히슈퍼드라이 생맥주캔’ (이하 생맥주캔)을 들어보셨나요? 지난 2021년 4월 6일 화요일부터 일본 전국 주요 편의점에서 발매되기 시작했는데요. 그냥 겉으로 보기에는 일본에서 볼 수 있는 여느 캔맥주와 크게 달라 보이지는 않습니다. 그런데 이 신상품은 발매 2일 만에 1개월분이 넘는 주문이 몰려들어와 상품 공급량을 맞출 수 없게 되면서 출하 자체가 일시 정지되는 헤프닝을 일으킨 주인공입니다. 즉, 발매와 함께 크게 이슈가 되었지만 지금 당장은 시장에서 만나볼 수 없는 귀한 물건(?)이 되어버린 것인데요. 4월 8일 오후 아사히 측에서는 현재 출하 재개 시기는 불투명하나 당초 편의점에서의 선행 발매 이후 4월 20일부터 일반 소매점 등에서도 발매하려던 계획을 맞추기 위해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발표했죠. 따라서 다행히 4월 안에는 다시 만나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도대체 어떤 상품이길래 이렇게 이슈가 되고 있는 것인지 간략히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일본인과 맥주 문화 더운 여름날 마시는 시원한 생맥주는 오랫동안 변함없이 사랑받고 있는 인류 최고의 발명품이 아닐까 개인적으로 생각하는데요. 명실공히 주류 강국인 일본의 생맥주는 부드러운 목 넘김과 식감을 살려주는 크리미한 거품 맛이 일품이라 할 수 있죠. 덥고 습한 지리적 특성으로 일본인들은 땀을 많이 흘리게 되고 이로 인한 갈증으로 빨리 지칠 수 있어 상대적으로 쉽게 마실 수 있는 주류로 생맥주가 생활 깊이 침투해 있는데요. 이렇다 보니 예전부터 직장인들이 퇴근하다 길거리 뒷골목의 작은 선술집에서 혼자 생맥주 한잔 들이키고 들어가는 혼맥문화도 발달할 수 있었습니다.
금동우
2021-04-13
60년 넘은 기업 SONY가 스타트업처럼 혁신할 수 있는 비결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금동우님의 기고입니다. 기업들이 혁신을 위해 추구하는 방법들 중에 오픈 이노베이션이라는 표현이 자주 언급되곤 합니다. 오픈 이노베이션이란 미국 버클리대 헨리 체스브로(Henry Chesbrough) 교수가 2003년 ‘Open Innovation’이라는 제목의 저서를 통해 정립한 개념으로, 기업들이 혁신을 위해 필요한 기술과 아이디어 개발에 외부 자원을 활용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내부 자원과 업무 방식만으로는 지속 성장에 한계를 인지한 기업들이 저마다의 방식으로 기업문화에 오픈 이노베이션 정신(?)을 접목하고자 다양하게 노력해 오고 있는데요. 실제로 더 나은 외부 자원을 발굴하여 내부 조직과 연계시키기 위해 별도의 조직 및 투자 전용 자본을 갖추고 자체 프로그램을 만들어 상시적으로 시장 및 고객 접점을 강화하는 모습은 어느 지역에서나 흔히 볼 수 있죠. 일본의 경우에도 2019년 한 해에만 공공 및 일반 기업들이 진행하는 혁신 프로그램이 100가지가 넘을 정도로 이제는 일반화되어 있는 상황입니다. 이런 분위기 속에서 20세기 중/후반 전 세계를 휩쓸며 일본을 대표하던 기업 ‘소니(SONY)’의 과거와 현재를 간략히 둘러보고 아울러 혁신 행보에 대해 함께 살펴보고자 합니다. 물론 소니의 혁신은 완성형이 아닌 지금 이 시간에도 진행되고 있다는 점에서 우리들이 캐치할 수 있는 시사점이 다양하게 존재하리라 생각됩니다. 일본 전자제품의 상징 먼저 소니가 어떤 기업인지부터 간략히 짚어보도록 하겠습니다. 1946년 5월 7일 19만엔의 자본금으로 이부카 마사루(Masaru Ibuka) 씨와 모리타 아키오(Morita Akio) 씨가 설립한 ‘도쿄통신공업주식회사’가 바로 오늘날 ‘소니’의 전신이었습니다. 당시 일본은 2차 세계대전 패전 이후 사회적으로 복구 산업이 한창이었고 두 창업자는 라디오 등 전자제품을 수리하고 진공식 전자 전압계 등을 제조하며 조금씩 사업을 키워나갔고,
금동우
2021-04-07
일본에서 대박난 IoT문구 '숙제의욕 펜'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금동우님의 기고입니다. 일본 니케이신문사가 발행하는 소비, 유통, 마케팅 특화 전문지 니케이MJ(Nikkei Marketing Journal)는 매년 ‘니케이MJ 히트제품순위’라는 일종의 트렌드 지표를 발표합니다. 시장에서 크게 유행한 트렌드를 매출, 신규성, 영향력 3가지 기준으로 선정하는데 지난 2020년 11월 3일 최신 연간 순위를 발표했습니다. (2019년 10월~2020년 9월) 흥미로운 부분은 스모 경기의 선수 등급(5등급)과 경기 매칭(동/서) 방식을 히트제품순위에 적용하여 1차 리스팅 후 최종적으로 톱30을 선정한다는 점입니다. 지난 1년간 시장에서 주목받았던 제품들을 보면 주로 코로나 환경이 영향을 준 것들이 주를 이루었음을 쉽게 알 수 있는데요. 순위에 올라온 내용 중 독특한 아이디어로 눈길을 끄는 제품이 있어 함께 살펴보며 현지 트렌드를 살펴보겠습니다. '숙제의욕 펜'의 특징 앞서 소개해 드렸던 니케이MJ 발표 순위 내용 중 ‘숙제의욕 펜(IoT 펜)’이라는 제품을 확인하셨나요? 이 제품은 1905년에 설립된 일본의 대표 문구 제조사 ‘고쿠요(KOKUYO)’가 2019년 7월 초등학생, 중학생을 타깃으로 출시한 첫 번째 IoT 문구입니다. 이 제품의 일본어 표현을 그대로 해석해 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 품명 : しゅくだいやる気ペン (슈쿠다이 야루키 펜) • 해석 : 숙제할 의욕이 생기는 펜 앞서 순위 리스트에서 보신 것처럼 일본어 표현을 짧게 쓰려다 보니 ‘숙제의욕 펜’이라고 표현했는데 더 나은 표현이 없을까 살짝 고민이 되기도 했습니다. 그래도 이름만 보고 이 제품이 어떤 기능을 제공하는지 인지하기 쉽게 표현하고자 했습니다. 구성은 비교적 심플합니다. 먼저, 4가지 주요 특징을 통해 어떤 제품인지 확인해 보도록 하죠.
금동우
2021-03-08
재택근무에서 '워케이션'으로 진화 중인 일본의 텔레워크 문화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금동우님의 기고입니다. 일본 기업들은 사회구조 변화에 맞춰 ‘일하는 방식 개혁’을 통해 업무는 물론 경영 효율을 높여 지속성장이 가능한 환경을 구축하려고 노력 중입니다. 이런 움직임은 코로나 영향으로 인해 우리들에게 이전과는 전혀 달라진 새로운 생활 방식이 요구되면서 더욱 가속화되고 있는 상황이죠. 일하는 방식 개혁에 있어서 특히 두드러진 모습 중 하나가 바로 ‘텔레워크(원격근무)’ 인데요. 대표적인 텔레워크 형태로는 재택근무를 들 수 있습니다. 국내에서도 재택근무가 더 이상 낯선 풍경이 아니듯, 일본은 물론 전 세계 대부분의 나라들이 정부 차원에서 외출 자체와 함께 재택근무를 권고하면서 이제는 일상화가 되었다고 할 수 있죠. 이러한 새로운 근로 방식이 일본 사회에 어떤 영향을 주고 있고 어떻게 진화해가고 있는지 함께 고찰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텔레워크의 확산과 현주소 앞서 언급한 것처럼 주로 재택근무로 대변되는 텔레워크는 다양한 장소에서 온라인을 기반으로 업무를 수행하며 효율성을 높인다는 개념인데요. 하지만 같은 건물, 같은 오피스에서 직장 동료들을 늘 대면할 때와 달리 혼자 근무하는 환경으로 인해 커뮤니케이션의 한계는 물론 정체성의 혼란이 야기되기도 하죠. 실제 인재매칭기업 리크루트 커리어가 텔레워크 경험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통해 몇 가지 현상을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먼저, 텔레워크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시점을 확인해보면, 코로나 확산으로 경각심이 높아지던 2020년 3월까지 30.2% 수준에서 일본 정부가 첫 긴급사태를 선언한 4월에 약 80%(79.3%)로 급증하며 이때부터 텔레워크가 사회 전반에 급속도로 확산되기 시작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언제부터 텔레워크를 시작했나? (N=2,272)] [코로나 일일확진자수 추이]
금동우
2021-02-09
"2030년엔 50%가 부업".. 노무라연구소가 예측한 2021년 이후의 미래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금동우님의 기고입니다. 일본의 대표적인 리서치 기관인 노무라연구소(Nomura Research Institute)가 2020년 11월 말 향후 미래 사회를 예측한 ‘NRI 미래연표 2021~2100’ 리포트를 발행하였습니다. 이 리포트는 2021년부터 2100년까지 연도별로 예정되어 있거나 예측되는 미래 사회의 흐름을 요약해 놓은 자료입니다. (참조 - NRI 미래연표 2021~2100) ‘정치·사회’, ‘경제·산업’, ‘국제’ 및 노무라연구소에서 직접 전망한 ‘NRI 예측’ 등 총 4개 카테고리에 대해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정리되어 있는 것이 특징이죠. 참고로 노무라연구소는 과거에도 ‘NRI 미래연표 2016~2065’ 등 유사한 내용의 리포트를 거의 매년 발행하며 우리들이 앞으로 다가올 미래를 잘 준비할 수 있도록 나침반 역할을 해오고 있는데요. 특히 이번에 발표된 최신 리포트는 코로나 팬데믹 시기를 관통 중인 전 지구적 비상 상황과 급격한 기술 진화의 흐름 속에서, 향후 인류의 생활상에 다가올 변화를 이제 막 맞이하게 된 2021년부터 80년 후인 2100년까지 정리하였기에 그 의미가 특별하다고 할 수 있죠. 노무라연구소가 예측한 우리의 미래, 그 모습은 어떠할지 리포트 내용 중 주요 사항들을 함께 둘러봄으로써 올해는 물론 이후 세상의 흐름까지 이해해보는 계기가 되었으면 합니다. 특히 일본 사회의 변화가 중심이라 일본 비즈니스와 직간접적으로 연관되어 있는 분들께 의미 있는 내용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먼저 ‘교통·운수’, ‘근로방식’, ‘디지털 경제’, 그리고 ‘바이오·의료’ 등 이번 리포트에서 선정한 4가지 핵심 테마에 대한 예측부터 순서대로 간략히 확인해 보겠습니다. 2030년 우리 곁에 자리하게 될 자율운전 해외 선진기술중심 도시들과 유사하게 일본에서도 자율주행 실험이 다양하게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이를 통해 가장 중요한 안전성 검증과 법제도 정비, 비즈니스 모델 구축 등도 함께 검토되고 있죠. 특히 일반적으로 길고 곧게 뻗어 있어 자율운전에 적합한 고속도로의 경우 레벨3와 레벨4 단계에 맞는 고도화된 실험이 자주 행해지고 있는데요.
금동우
2021-01-11
2020년 일본 스타트업 상장사 총정리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금동우님의 기고입니다. 지난 8월 4일 포스팅을 통해 코로나 팬데믹을 잘 극복하며 상반기에 상장한 기업들과 시장 흐름을 살펴보았는데요. (참조 - 코로나 와중에.. 상장에 성공한 일본 스타트업을 소개합니다) 이번에는 2020년 한해를 정리하며 하반기에 상장한 기업 및 시장 흐름을 살펴보고자 합니다. 겨울철로 접어들면서 코로나 영향이 오히려 더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어떤 기업들이 상장에 성공했는지 살펴봄으로써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주목해야 할 비즈니스를 가늠해보는 계기가 되었으면 합니다. 더불어 1년간의 변화도 살펴볼 겸 “2019년 일본 스타트업 상장사 총정리” 포스팅도 부분적으로 비교하였는데 해당 내용도 참고해 보시면 일본 시장 이해에 도움이 될 것입니다. (참조 - 2019년 일본 스타트업 상장사 총정리) 2020년 상장사는 총 109곳 세계 3대 거래소로 꼽히는 동경증권거래소(JPX)를 기준으로 올해 상장한 기업을 살펴보겠습니다. 먼저 동경증권거래소는 5개 시장으로 구성되는데, 2020년 한해 상장사는 연내 상장 확정 기업을 포함하여 총 109개社로 나타났습니다. * 동경증권거래소는 1부와 2부, 마더스, 자스닥(JASDAQ) 그리고 TOKYO PRO Market으로 구분됨. 동경증권거래소와 스타트업 전용 시장인 마더스 시장이 궁금하신 분들은 아래 포스팅 참고 (참조 - 일본 스타트업의 상장 루트 '마더스'에 대한 7문7답) 여기에서 눈에 띄는 부분은 1) 지속적으로 상장사가 증가 중이고 2) 스타트업·벤처기업 전용 시장이라고 할 수 있는 마더스 시장의 상장 비율이 여전히 동경증권거래소 시장 전체를 견인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마더스 시장 상장사는 전체의 약 8.9% 정도인데 각 시장별 상장기업수는 다음 표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참고로 이 내용은 JPX 공식 데이터로 특정 시장에 상장한 후 시장 이동이나 상장 폐지 등이 수시로 발생하기에 언제든 변경될 수 있고 기준일 시점에서 상장이 완료된 기업수를 의미합니다. 주목해야 하는 마더스 시장
금동우
2020-12-15
'슈퍼앱' 전략으로 본 야후재팬-라인 경영통합 1주년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금동우님의 기고입니다. 지금으로부터 정확히 1년 전인 2019년 11월 18일 일본에서는 ‘야후재팬(Yahoo Japan)’과 ‘라인(LINE)’ 간 경영통합 발표가 있었습니다. 당시 해당 소식은 속보 형태로 전 세계로 빠르게 타전되었고 많은 사람들로부터 큰 주목을 받게 되었는데요. 한국경제는 당일 기사 제목에서 '아시아 최대 IT공룡 탄생'이라는 표현을 쓰며 두 기업 간 통합 행보가 향후 미칠 영향이 작지 않을 거라는 생각을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공식 발표가 있기 전인 11월 13일 두 기업 간 움직임을 최초 보도한 니케이신문은 경영통합 이유에 대해 다음과 같이 언급했는데요. “국내외에서 진행 중인 인터넷 서비스의 지각변동 때문이다" "이커머스, SNS, 금융 등 영역별로 서비스가 분산되고 있지만 소비자들의 인터넷 이용이 일반화되면서 중국에서는 하나의 앱에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거대 기업이 등장하고 있는데, 대표 기업이 텐센트다” 이 기사가 나온 다음 날 BUSINESS INSIDER 일본판은 “야후재팬은 중국의 거대 IT기업 텐센트를 지향하나?”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니케이신문의 분석을 심도 있게 다루기도 했습니다. 그만큼 두 기업 간 경영통합은 국내외에서 많은 화제를 모았고 그 이후 많은 이들이 이른바 일본發 슈퍼앱의 등장을 '기대 반, 걱정 반'으로 기다리고 있고 슈퍼앱이라는 표현 자체도 점차 미디어를 중심으로 일반화되는 모습도 보여주고 있습니다. 사실 여기에는 지금까지 일본에서 글로벌 시장을 무대로 하는 온라인 서비스가 등장하지 못했고, 오히려 내수 시장은 점차 구글, 애플, 아마존 등 해외 기업들의 격전지가 되며 고립되어 간다는 인식이 깊이 자리하고 있는 것도 반영되어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선진국이 아닌 주로 아시아에서 기업가치나 유저 접점, 영향력 등 날로 급성장 중인 슈퍼앱을 보며 많은 일본인들은 자국 IT 기업의 미래를 생각해 보는 계기가 되었을 텐데요. 도대체 슈퍼앱이란 무엇이고 왜 주목받고 있는지, 그리고 슈퍼앱으로 인해 촉발된 새로운 앱 비즈니스 환경 속에서
금동우
2020-11-18
2년 내에 정점에 다다를 기술 2가지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금동우님의 기고입니다. 전 세계를 강타 중인 COVID-19는 우리들의 일상생활 상당 부분을 바꿔놓고 있습니다. 문제는 COVID-19 백신이나 치료제가 아직 나오지 않은 상황에서 이미 변종이 생겨 전파되고 있는 것이죠. 이는 결국 COVID-19는 물론 또 다른 신종 바이러스와 함께 살아갈 수밖에 없는 환경 즉, ‘with COVID’ 시대가 본격적으로 도래할 수 있음을 의미합니다. 원하든 원하지 않든 우리에게 찾아온 시대적 환경변화 속에서 특정 기술이 어떻게 우리의 삶에 영향을 주는지 고찰해 보고자 합니다. 가트너의 예측 미국 가트너(Gartner)는 약 2개월 전 2020년도 ‘Hype Cycle for Emerging Technologies’를 발표했습니다. * Hype Cycle : 시장조사 전문기업 가트너가 처음 만든 개념으로, 최신 IT 기술이 시간과 시장 내 기대치에 따라 어떻게 변하는지 경험적으로 정리한 것. 새로운 기술이 등장 후 관심을 받으며 성장하다 정점에 이른 후, 거품이 사라지고 퇴보하다 시장에 도입되면서 다시 주류 기술로 각광받고 확산되는 일련의 수명 주기를 보여주고 있는데 이를 통해 다양한 혁신 기술들의 성장 잠재력이나 성숙 단계를 예측해 볼 수 있음. Hype Cycle은 특정 기술의 등장과 그에 따른 성장 단계 및 속도 등을 예측해 도식화 한 것인데요. 물론 예측이지만 가까운 미래에 어떤 기술이 등장해 주목받게 될지 전반적인 트랜드를 파악할 수 있어 많은 이들이 관심을 가지고 매년 기다리는 정보이기도 하죠.
금동우
2020-10-21
2020년 일본 스타트업 기업가치 TOP20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금동우님의 기고입니다. 지난 포스팅에서는 2020년 상반기 일본 스타트업 투자유치 톱20을 살펴보았습니다. (참조 - 2020년 상반기 일본 스타트업 투자유치 TOP20) 이번에는 해당 내용에 이어서 일본 시장을 좀 더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도록 일본 스타트업 기업가치 상위 20개社를 소개하고자 합니다. 일본은 경제 규모나 인구수 대비 스타트업 생태계의 성장 속도가 더디고 갈라파고스처럼 그들만의 세상에 갇혀 있으며 무엇보다도 유니콘 불모지라는 이야기도 종종 듣고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실제로 일본 정부도 2018년 6월 미래 벤처 정책인 '미래 투자 전략 2018'을 발표하며, 2023년까지 유니콘 기업 20개社를 발굴하여 세계 흐름에 뒤처지지 않겠다고 말할 정도인데요. 하지만 일본 시장을 부정적으로만 바라볼 필요는 없다고 봅니다. 오히려 개인적으로 일본 스타트업 생태계는 기본적으로 다음과 같은 3가지 이유에서 국내보다 더 건강하고 지속 성장이 가능한 조건을 갖추고 있다고 보는데요. • 관이 아닌 민간, 산학 중심의 성장 기반 (기업, 대학, 연구소 등의 자발적 인식 변화와 그로 인한 지속적인 자본투입확대) • CVC나 M&A, 오픈이노베이션 활동 증대 (대기업들의 혁신 니즈 확대와 활발한 시장 참여) • 활성화된 벤처기업전용 상장 시장 ‘마더스’ (스타트업의 자본 조달 및 EXIT 루트로서 핵심 역할 수행) 특히, 위에서 언급한 벤처기업전용 상장 시장의 활성화는 스타트업이 굳이 유니콘의 환상에 빠지지 않아도 성장의 발판이 되어 준다는 점에서 국내와 확실히 차별화되는 부분이고, 이는 스타트업 생태계는 물론 산업 구조적으로도 매우 중요한 영역임을 쉽게 이해할 수 있습니다.
금동우
2020-09-24
2020년 상반기 일본 스타트업 투자유치 TOP20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금동우님의 기고입니다. 여전히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는 코로나 바이러스가 전 세계 경제를 어렵게 만들고 있습니다. 실제로 여행, 항공, 해운, 호텔 등 직접적인 영향을 받은 업계의 경우 비즈니스를 존폐를 걱정해야 하는 심각한 상황에 처해 있기도 하죠. 특히 아직 비즈니스 안정화에 이르지 못한 스타트업이라면 그 타격이 상대적으로 더 클 수밖에 없을 텐데요. 하지만 이러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자신들만의 강점을 잘 살려 마더스 시장 상장으로 성장의 발판을 마련하고 있는 일본 스타트업이 적지 않음을 지난 8월 초 포스팅한 글을 통해 확인해볼 수 있었습니다. (참조 - 코로나 와중에.. 상장에 성공한 일본 스타트업을 소개합니다) 더불어 대면 활동의 위축에도 다행히 생각보다는 투자 업계의 활동에는 영향이 크지 않아 많은 스타트업이 투자유치에 성공한 것으로 보이는데요. 올해 상반기 가장 많은 투자를 이끌어 낸 기업들을 살펴봄으로써 최근 일본 스타트업 생태계를 이해해 보고자 합니다. 상반기 투자유치 1위~10위 먼저 상반기 투자유치 랭킹 톱20개社 중 10위까지 살펴보죠. - VPP Japan 1위는 태양광발전소 기반의 Off Grid 전력사업을 추진하며 100억엔(약 1126.9억원)을 조달한 ‘VPP Japan’입니다. 이곳은 송전선에 연결되어 있지 않은 Off Grid 전력회사로서 가상발전소인 VPP(Virtual Power Plant) 사업에 특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금동우
2020-09-15
닌텐도의 놀라운 실적으로 확인한 '모동숲' 열풍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금동우님의 기고입니다. 코로나의 등장으로 전 세계적인 경기 침체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오히려 성장의 기회를 맞은 영역도 분명 존재합니다. 외출이 자유롭지 않다 보니 누구나 실내에서 쉽게 접하게 되는 게임 분야도 그중에 하나가 아닐까 싶습니다. 특히 가정용 게임기인 ‘Nintendo Switch’ 대란을 일으키며 시장을 뜨겁게 달군 닌텐도가 단연 두드러져 보이는데요. 실제로 코로나 영향으로 인해 가정용 게임기에 대한 관심이 전 세계적으로 급증하였고, 중국 등 주요 제품 생산 기지의 원활하지 못한 가동률 및 ‘모여봐요 동물의 숲’이라고 하는 인기 타이틀의 등장으로 일본, 미국 등 모든 지역에서 제품 공급량 부족 현상을 겪었고 그 여파는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죠. 이런 닌텐도가 지난 8월 6일 2021년 3월기 1Q(2020년 4월~6월) 결산 실적을 발표하였습니다. 이번 결산 발표 내용에는 시장을 깜짝 놀라게 할 만한 데이터들이 포함되어 있는데요. 그럼, 이번 결산 자료를 통해 닌텐도가 어떤 성과를 냈는지, 그리고 화제의 게임인 ‘모여봐요 동물의 숲’이 어떤 새로운 생태계를 만들어 가는지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최고치를 경신한 영업이익 먼저 이번 분기 매상고는 3581억엔(약 3.9조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08.1% 증가했고,
금동우
2020-08-25
코로나 와중에.. 상장에 성공한 일본 스타트업을 소개합니다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금동우님의 기고입니다. 올해는 코로나 바이러스의 확산으로 연초부터 전 세계 주식시장은 물론이고 경제 산업 전반에 커다란 영향을 받고 있습니다. 이로 인해 지역마다 중앙 정부와 은행에서는 경제 기반 붕괴를 막고 주가 지지 및 회복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죠. 하지만 그 효과는 아직 미미하고 여행, 숙박 산업 등을 중심으로 오프라인 대면 기반 비즈니스는 바닥이 어딘지 모를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데요. 이렇게 불확실성이 높아진 상황에서는 상장 시장 또한 크게 위축될 수밖에 없습니다. 특히 시장에서 신규 고객확보와 매출 창출로 성장성을 입증해야 하는 스타트업의 경우 그 타격이 더욱 심할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일본 스타트업의 주요 EXIT 루트인 마더스 시장을 중심으로 상반기 주요 흐름을 살펴보고자 합니다. * 마더스(Mothers) : Market of the high-growth and emerging stocks의 약자로, 성장 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동경증권거래소의 신흥시장. (참조 - 일본 스타트업의 상장 루트 '마더스'에 대한 7문7답) 작년과는 확실히 달라진 분위기 일본 스타트업 업계는 지금까지 매년 양적, 질적으로 지속 성장을 거듭해 왔습니다. 지금으로부터 10년 전인 2010년에는 일본 내 스타트업 자금 조달 규모가 700억엔(약 7870억원) 수준이었으나 2019년에는 4500억엔(약 5.06조원)으로 크게 성장하며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고, 자금 조달 기업 수도 1000개社에서 2000개社 수준으로 2배나 증가했죠. 더불어 기업당 자금 조달 금액도 함께 증가하며 성장 발판이 되었고 마더스 시장 신규 상장 스타트업 수도 2010년 12개社에서 2019년 65개社로 크게 늘어난 상황입니다.
금동우
2020-08-04
업의 본질을 생각한다 ③ 지방 대학의 반전 ‘긴키대학’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금동우님의 기고입니다. 이번 '업의 본질을 생각한다' 3편은 시리즈의 마지막으로 일반 기업이 아닌 대학교를 살펴보고자 합니다. 국내에서도 인구감소와 해외로의 유학 등으로 인해, 국내 대학들 간 학생 유치 경쟁은 보다 치열해지고 자연히 도태되어 어려움을 겪는 곳들이 많아졌죠. 조금 극단적으로 표현하자면 최고의 고등 교육기관이라는 본연의 가치를 상실한 채, 그저 취업을 위한 ‘양성소’ 내지는 영리만을 취하는 ‘기업’으로 변질된 느낌마저 들기도 하는데요. 일본의 한 지방대학 이야기를 통해 어떻게 인지도와 신입생을 확대하며 주요 수도권 대학들과 경쟁해왔는지, 함께 둘러보면서 조금은 다른 관점에서 업의 본질을 생각해 보는 계기가 되었으면 합니다. '바다의 로또' 참치 2019년 1월 5일 일본 도요스 수산 시장의 새해 첫 경매에 등장한 참치가 3.336억엔(약 35억원)에 낙찰되며 크게 화제가 되었습니다. 무게는 무려 278kg에 달했는데 일본 참치 경매 역사상 최고가를 기록한 것으로 낙찰 주인공은 스시 체인점 ‘스시잔마이’ 대표 기무라 기요시 씨였습니다. 그는 매년 최고의 참치가 들어오면 경쟁 입찰에 참여하는데요. 낙찰 직후 수산시장 인근에 위치한 자신의 스시집 본점에서 공개 참치 해체쇼를 진행한 후 바로 스시로 만들어 판매합니다. 이때보다 많은 사람들에게 맛을 보여줄 수 있도록 손님 1인당 1간으로 제한되는데요.
금동우
2020-07-17
업의 본질을 생각한다 ② 무경력자를 우대하는 ‘츄오택시’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금동우님의 기고입니다. 지난 1편에서는 두 가지 빵만 만들며 4대를 이어오는 동안 같은 맛을 유지하는 데 모든 노력을 경주하는 ‘펠리칸’ 빵집에 대해 살펴보았습니다. ‘펠리칸’처럼 식빵과 롤빵의 본질인 그냥 먹든 무언가를 곁들이든 고객이 만족하는 맛만 낼 수 있다면 여러 종류의 빵을 만들 필요가 없겠죠. 다시 말해 그러한 맛을 내고 계속 유지하기 위해서 오로지 두 가지 빵에만 몰두해 왔음을 이해할 수 있었는데요. '업의 본질을 생각한다' 2편은 경영 마인드가 조금은 남다른 한 택시 회사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국내 택시 업계를 보면 대표적인 서비스 업종이지만 안타깝게도 많은 사람들로부터 큰 사랑을 받지 못하고 있죠. 이렇다 보니 오히려 가끔씩 친절한 택시 기사님을 만나게 되면 과분한 서비스를 받은 것 같은 기분마저 들기도 하는데요. 남다른 경영 마인드를 갖고 있는 일본의 한 택시 회사 이야기를 통해, 고객과 성장이라는 측면에서 되돌아보는 계기가 되었으면 합니다. 미래가 암울한 일본 택시 업계 일본의 한 택시 관련 단체에서 발표한 자료를 살펴보면, 법인 택시 사업자와 차량수 모두 지속적으로 감소세에 있음을 쉽게 확인할 수 있습니다. 특히 2000년대 중반 택시 사업자의 증가로 2008년 7106개사까지 정점을 찍은 후 2016년 6231개사로 감소했는데요. 10년도 채 안 되는 기간에 무려 875개 사업자가 사라졌고, 차량수는 약 1/3 규모로 크게 줄어들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이는 비단 법인 택시 업계에만 국한된 흐름은 아닙니다. 개인 택시 또한 1989년 4만7221대에서 2016년 3만5100대로 매년 약 450대씩 줄고 있는 상황이라 정말 심각하다고 할 수 있죠. 근본적으로 자가 차량 소유율이 늘면서 택시 이용객이 점차 줄어들고 있고, 이로 인해 법인 및 개인 택시 매출이 서서히 감소하며 운전 기사도 줄어드는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는 것인데요. 자가 차량 소유율의 증가 외에도 택시 업계가 어려움에 봉착한 다른 이유로는 다음과 같은 부분들을 생각해 볼 수 있습니다. • 운전자 고령화 (평균연령 59.4세 / 산업전체 42.4세) • 저임금, 불투명한 노동환경 (남성기준 연평균임금 333.29만엔(약 3730만원/ 산업전체 551.74만엔(약 6180만원) • 택시 운전 기사에 대한 부정적 인식 (불안정, 젊은층 기피, 교대근무 등) 물론 일본 정부와 민간 기업들이 현 상황을 극복해 나가기 위해 면허취득자격완화, 노동여건개선, 자율 운전 기술개발 및 여성 친화적 사업장 조성 등 다양한 노력들을 기울이고 있습니다만, 이미 빠르게 진행 중인 택시 업계의 추락을 되돌리기에는 당장 근본적인 해결책이 없어 보이는 것이 현실입니다. 나가노시의 MK를 꿈꾸다 앞서 살펴본 바와 같이 일본 택시 업계의 상황이 계속 어려워지다 보니 자연스럽게 이직률이 20~30% 대로 높은 편인데요.
금동우
2020-07-01
업의 본질을 생각한다 ① 단 두 가지 빵만 만드는 '펠리칸'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금동우님의 기고입니다. 우리는 종종 일본을 이야기할 때 ‘전통 있는’, ‘몇 대를 이어온’ 등의 표현을 접하곤 합니다. 실제로 일본의 10대 도시 교토는 ‘천년의 역사를 이어온 도시’라고 불리고 있는데요. 이는 비교적 일본 대도시 중 상대적으로 지진 등 자연 재해의 위험이 적고 약 1천년간 일본의 옛 수도로써 번성하며 영화를 누렸던 것도 한 요인이죠. 이렇다 보니 교토에는 1천년 넘게 대를 이어온 가게가 5곳이 넘고, 200년 이상인 곳은 3100여곳이나 되는 등 세계적으로도 오래된 가게가 많습니다. 30번의 손길로 만드는 부채 ‘마이센도(1200년)’, 당일 30인분만 판매하는 고급두부 '오쿠단(370년)', 450종이 넘는 전문요리 칼 ‘아리츠쿠(460년)’ 최고의 쌀로 만드는 고등어초밥 '이요마타(400년)', 예술로 승화시킨 화과자 '토라야(800년)' 등. 많은 가게들이 한자리에서 전통을 이어오며 서로가 교토를 더욱 고풍스럽게 만들고 그래서 손님들이 더 자주, 오래 방문하는 원동력이 되고 있는데요. 그렇다면 교토의 이런 가게들은 어떻게 초고가의 상품을 만들면서도 수백 년간 꾸준히 많은 사람들로부터 사랑받아 올 수 있었을까요? 그 이유는 아래와 같이 크게 3가지로 요약해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 장인정신 • 고객제일주의 • 사업 본질에 집중 여기서 필자가 특히 주목하고 싶은 부분은 바로 사업 본질에 집중한다는 점입니다. 즉, 외부 환경이나 경영 상황과 무관하게 다른 사업 아이템으로 눈 돌리지 않고 자신들이 가장 잘 할 수 있는 부분에 모든 노력을 기울인다는 것이죠. 이런 곳들은 비단, 교토와 같은 고(古)도시가 아니더라도 일본 곳곳에서 어렵지 않게 접할 수 있는데요. 규모는 작아도 사업 본질에 집중하며 지역을 대표하는 기업으로 성장한 일본 기업 3곳을 살펴봄으로써 여러모로 경제 상황이 좋지 않은 요즘, 우리들이 하고 있는 일의 본질을 되돌아보는 계기가 되었으면 합니다. 그 첫 번째 이야기는 빵집 ‘펠리칸’입니다. 펠리칸을 아시나요? 세계적인 선진 도시 중 한 곳인 동경의 아사쿠사 뒷길에는 이른 아침부터 줄이 늘어서는 허름하고 오래된 빵집이 있습니다. 이곳은 바로 1942년 문을 연 후 4대째 같은 빵만 같은 맛으로 고집스럽게 구워내는 ‘펠리칸(Pelican)’인데요. (참조 - https://www.bakerpelican.com/) 사실 창업한 지 이미 78년이나 된 곳이라 아사쿠사 주변 현지인들은 물론이고 동경을 자주 방문하는 외국인들 사이에서도 잘 알려져 있기도 합니다. 실제로 오전 8시에 문을 여는 펠리칸은 30분 정도 이른 시간부터 식빵을 찾는 고객들이 줄을 서기 시작하는데, 아침식사 용으로 구매하려는 인근 주민들, 아침 메뉴 재료로 사러 온 동네 카페 주인, 유명한 식빵 맛을 보러 온 여행객 등 평일 아침에도 마치 약속이나 한 것처럼 빵집 앞은 줄 선 사람들로 생기가 돌죠. 그런데 이렇게 줄을 서서 들어가는 가게라고 화려한 무언가가 있을 거라고 상상한다면 문을 열고 들어서자마자 실망할 수도 있는데요. 펠리칸은 사이즈, 형태와 그에 따른 패키징만 다를 뿐 오직 식빵과 롤빵 두 가지만을 직접 구워 판매하고 있습니다. 그나마도 예쁜 테이블 위에 먹음직스럽게 올려진 빵을 둘러보는 일반적인 빵집의 모습은 온데간데없고, 한쪽 벽면을 가득 차지하고 있는 예약 고객을 기다리는 식빵과 갓 구워 나온 빵들이 놓인 커다란 건조대가 가게 안을 채우고 있는 한마디로 일반적인 빵 공장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닌 모습이 연출되는 곳이죠. 일본 하면 화려한 색감과 다양한 식감의 빵들이 넘쳐 나는 빵의 천국이자 ‘스윗(sweet)산업’의 본고장이기에, 아침부터 줄을 서는 가게의 좁고 단조로운 이런 모습은 첫 방문객에게는 다소 이질적으로 보일 수 있는 것이죠. 두 가지 빵에 인생을 걸다 그런데 사실 펠리칸도 창업 초기에는 80여종의 다양한 빵을 파는 그저 그런 평범한(?) 빵집이었습니다. 그러다 전후(戦後) 아사쿠사 지역에 비교적 저렴하고 쉽게 만들어 팔 수 있는 빵집이 급증하게 되었고, 펠리칸의 2대 사장은 남들처럼 빵 종류로 경쟁하기보다는 가장 기본이 되는 식빵과 롤빵에서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존재가 되겠다고 굳게 결심하며 다른 길을 걷기 시작하죠. 밀가루의 종류와 제분 공정은 옛날 방식을 계속 고수하면서 소금, 버터, 설탕, 이스트와 물만 활용하되, 환경에 따라 섬세하게 변하는 식빵 맛을 계절이나 날씨에 따라 배합을 달리하며 늘 동일하게 유지하는 데 주력했는데요. 이런 노력이 대를 이어오며 결국 기본이 되는 맛은 물론이고, 식빵 하면 펠리칸, 펠리칸 하면 식빵이라는 브랜드를 만들어낼 수 있었습니다. 이렇게 빵 맛을 인정받은 후 토스트, 샌드위치 등을 취급하는 다양한 카페들로 공급하게 되었고 자연히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지게 되었죠. 많은 빵집들이 식문화 트렌드를 따라가며 새로운 빵을 개발하여 히트하는 듯 보여도 결국 트렌드는 계속 돌고 돌아 바뀌며 사람들의 입맛을 오래 잡아두기 힘든데요. 펠리칸은 상품의 종류보다는 맛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하기에 진정한 의미에서의 ‘고객’을 보유한 동네 빵집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카페로 이어진 인기 펠리칸 식빵의 인기는 가게의 테이크아웃 수요를 넘어, ‘펠리칸 카페(Pelican CAFE)’의 등장으로 이어졌습니다. (참조 - https://pelicancafe.jp/)
금동우
2020-06-19
토요타가 도시를 통째로 만들려는 이유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금동우님의 기고입니다. 지난 3월 24일 일본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자동차 메이커 토요타자동차와 통신기업 NTT가 업무자본제휴를 발표했습니다. 스마트시티 플랫폼 개발 및 실현을 위한 것으로 2000억엔(약 2.3조원) 상당의 주식을 상호 취득하고 스마트시티 비즈니스 파트너가 되는 그림인데요. 이미 토요타자동차가 스마트시티 구축을 발표한 시즈오카현 스소노시 히가시후지 지역 ‘Woven City’와 NTT의 개발 지역인 동경도 미나토구 시나가와 일대의 ‘스마트시티 플랫폼’ 실용화를 1차 목표로 하고 있죠. 토요타자동차의 동일본공장이 있는 곳과 NTT그룹이 자사 기술로 혁신 거리를 조성 중인 곳을 선정한 것이죠. 한마디로 미래 사회를 꿈꾸며 다양한 실험의 장으로 활용하고자 하는 두 지역을 기반으로 양사가 힘을 모아 혁신을 가속화하겠다는 전략을 밝힌 것입니다. 이들이 지향하는 ‘스마트시티 플랫폼’이란, 길거리에서 이용할 수 있는 각종 정보 관리나 도시만들기에 필요한 다양한 시뮬레이션 등을 수행하기 위한 시스템을 의미하는데요. 여기에는 자율주행차량을 위한 인프라나 개인용 통신 디바이스 등을 위한 정보통신 네트워크도 당연히 포함됩니다. 편리하고 효율적인 거주 환경을 꿈꾸고 있기에 폭넓은 생활 모습을 상정하고 설계될 수밖에 없고, SW와 HW가 모두 포함된 대규모 장기 프로젝트라 자본 제휴까지 합의하게 된 것입니다. 일단 토요타자동차와 NTT그룹이 손을 맞잡았다는 점에서 이슈가 크게 되었지만, 특정 지역 기반의 기술 인프라 비즈니스인 스마트시티에 양사가 미래를 걸었다는 점에서 시사하는 바가 크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그럼, 자동자 제조사인 토요타자동차가 스마트시티를 어떤 측면에서 바라보고 있는지 하나씩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금동우
2020-06-03
'온라인 회식부터 마스크 구독까지' 일본의 코로나 대응법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금동우님의 기고입니다. 코로나 바이러스가 전 세계를 휩쓸고 있는 가운데 지난 2월 25일 일본 후생노동성이 코로나 바이러스 대책 기본방침을 발표했습니다. 이 내용 중 핵심은 코로나 감염자와의 접촉 가능성을 낮추기 위해, 일반 기업에 발열이나 감기 증상이 있는 직원은 휴가를 권고하고 리모트워크나 시차출근제 추진을 요청한 부분입니다. 일반적으로 밀폐된 오피스 공간과 밀집도가 높은 출퇴근 환경 등을 생각해보면, 전염성이 높은 바이러스로부터의 안전을 위해 기업들에 적극적인 사회적 거리두기에 대한 동참과 자발적인 실천을 호소한 것은 누구나 충분히 납득할 만한 부분일 텐데요. 일본 후생노동성에서는 한 걸음 더 나아가 초진 환자에 대한 원격 진료 규제를 해제하는 임시 특별 조치를 발표했습니다. 지금까지 일본 정부는 원격 진료와 관련해 초진은 반드시 대면 진료로 해야 한다는 원칙을 철저히 고수해 왔는데요.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예방을 위한 특별 조치로 별도 공지 시점까지 초진 환자에 대해서도 전화나 영상통화 방식의 온라인 진료를 허용한 것입니다. 비록 일시적이긴 해도 이번 특별 조치로 초진 환자 원격 진료에 대한 실증적인 실험을 하게 됐으니 자연스럽게 향후 완전 허용에 필요한 근거를 마련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고 할 수 있죠. 이런 분위기 속에서 온라인 서비스 기업 ‘JX Press’는 초진을 포함해 온라인 진료가 가능한 약 1만여 병원을 쉽게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를 빠르게 론칭했습니다. 현재 일본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른 경제활동 둔화가 두드러지며 생산과 유통에도 영향을 주고 있는데요.
금동우
2020-05-04
LINE이 일본 '음식배달 시장'을 정조준한 이유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금동우님의 기고입니다. 지난 3월 26일 LINE은 음식 딜리버리 전문기업인 '데마에칸(出前館)’ 인수 및 공동 사업 추진을 발표했습니다. 데마에칸은 일본 내 제휴 매장수 2만1000곳 이상, 연간 주문건수 3000만건 이상을 자랑하는 현재 일본 최대 규모의 서비스 사업자인데요. UberEats(우버이츠)의 꾸준한 글로벌 시장 확대와 독일 Delivery Hero의 배달의민족 인수 등 음식 딜리버리 업계는 전세계가 주목하고 있는 최근 가장 핫한 비즈니스 영역 중 하나입니다. 조리 음식이 아닌 완제품 등 취급 대상의 확장, 테이크아웃, 모바일오더 등 주문방식 선진화로 시장이 빠르게 성장 중이기도 하죠. 일본 최대 모바일 메신저를 기반으로 다양한 분야로 사업을 확장 중인 LINE에도 음식 딜리버리 시장은 놓칠 수 없는 매력적인 사업 영역이라고 볼 수 있겠죠. 실제로 LINE은 음식 딜리버리 시장 공략을 위해 ‘LINE브로스(1년 만에 종료)’와 ‘LINE델리마’ 사업을, 음식 테이크아웃 시장 공략을 위해 ‘LINE포케오’ 사업을 전개해 왔습니다. LINE은 지금까지 전개해 온 사업 경험을 기반으로 시장 지위를 더욱 공고히 하는 동시에, 이번 자본업무제휴를 통해 비전 실현을 빠르게 앞당기고자 할 텐데요. 관련하여 여러 관점에서 LINE의 행보를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LINE의 데마에칸 인수 발표 LINE IR실에서 공표한 내용을 보면 LINE과 NAVER의 자회사 NAVER J.Hub는 양사가 2018년 7월 30일 조성한 ‘미래 Fund’에 150억엔(약 1680억원)씩 총 300억엔(약 3360억원)을 추가 출자해 데마에칸의 지분을 인수하기로 했는데요. 인수 후 데마에칸의 주식 보유 비율은 LINE 35.87%, 미래 Fund 25.05%로 이를 합치면 약 61%(60.92%)에 해당합니다.
금동우
2020-04-13
불황 속에서 32년 연속 이익증가를 기록한 '일본의 이케아' 니토리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금동우님의 기고입니다. 홋카이도 삿포로시에 본사를 둔, 홈퍼니싱 전문 기업 ‘니토리(Nitori)’를 아시나요? 잘 모르시는 분들도 여행이나 출장 등을 통해 일본 현지에서 니토리 간판을 한번쯤은 마주친 적이 있을 것입니다. ‘니토리 아키오(Akio Nitori)’ 현 회장이 1967년 12월 ‘니타토리가구점(似鳥家具店)’을 창업, 1972년 3월 자본금 300만엔(약 3000만원) 규모의 주식회사로 변경 후 현재까지 이어오고 있습니다. 니토리라는 사명은 사업이 확장되는 과정에서 1978년 6월 ‘주식회사 니토리가구’를 거쳐 1986년 7월 지금의 ‘주식회사 니토리’로 변경되었죠. 이렇게 창업 후 50년이나 지난 니토리는 일본 산업계에서 크게 주목받고 있는 기업인데요. 이는 단순히 오래된 업력 때문만이 아니라, 지난 32년간 매년 매상과 이익이 모두 증가하는 놀라운 성장 그래프를 보여주고 있기 때문입니다. 30년 동안 이어져 온 헤이세이(平成) 시대에 버블 붕괴로 인한 극심한 경제 불황이 닥쳐왔고, 그 긴 터널에서 쉽게 빠져나오지 못하며 많은 기업들이 사라졌거나 살아남았더라도 심각한 성장 정체를 겪는 모습이 일반적이었죠. 이런 상황에서 니토리가 보여준 지속 성장은 단순한 우연 아니면 경이로움을 넘어, 하나의 교본으로서 모든 기업들이 한번쯤 살펴볼 필요가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가격 그 이상’이라는 짧은 캐치프레이즈로 상품의 가치와 만족을 주겠다는 니토리. 그럼, 이제 니토리가 어떤 기업인지 하나씩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금동우
2020-03-24
'일본의 펭수' 쿠마몬이 10년간 인기를 끌 수 있었던 비결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금동우님의 기고입니다. 한국은 펭수, 일본은 쿠마몬 2019년 4월 2일 ‘자이언트 펭TV’라는 타이틀로 시작, 일반적인 어린이 프로그램 캐릭터가 보여온 모범적인 이미지를 벗어나 깨방정을 떨거나 질투하는 등 솔직한 모습을 표출하며 국민적 스타로 성장 중인 펭귄 캐릭터. 위와 같은 짧은 소개글만으로도 누구를 지칭하는지 바로 눈치채셨을 텐데요. 바로 ‘펭수’ 입니다. MBC TV 예능 프로그램 ‘아육대(아이돌 스타 육상선수권 대회)’를 패러디한 ‘EBS 아이돌 육상 대회’에 다른 캐릭터와 함께 등장하며 인기를 끌기 시작했고, EBS 사장님의 이름을 거침없이 부르며 투덜대는 모습 등을 통해 이제는 수많은 직장인들이나 성인들의 아이콘으로 자리매김하였죠. ‘자이언트 펭TV’ 첫 방송 이후 약 6개월 만에 유튜브 채널 구독자수가 25만명을 기록하더니, 급기야 1월 29일엔 200만명을 넘어섰는데요. 정말 핫한 라이징 스타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그런데 일본에도 다소 엉뚱하지만 귀여운 이미지로, 그것도 오랫동안 인기를 유지 중인 유사한 느낌의 캐릭터가 있어서 소개하고자 합니다. 일본 하면 워낙 전세계 캐릭터 시장을 견인하는 캐릭터 천국이라고 할 수 있는데, 지자체에서 만든 이 캐릭터의 성공은 여러모로 우리에게도 참고할 부분이 많아 보입니다. 쿠마모토 현의 명물 '쿠마몬'의 탄생 혹시 ‘쿠마몬(くまモン)’이라고 들어보셨나요? 쿠마몬은 쿠마모토(熊本) 현에서 2010년 3월 5일 자체 마스코트로 지정한 캐릭터인데요. 이 쿠마몬이라고 하는 캐릭터 이름은, 일본어로 곰을 의미하면서 지역명인 ‘쿠마(熊)’와 현지 사투리로 사람을 의미하는 ‘몬’이 합쳐진 합성어입니다. 즉 ‘곰의 모습을 한 쿠마모토 출신 사람’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는 캐릭터라고 이해할 수 있죠.
금동우
2020-02-25
'머리감기부터 도서요약까지' 일본의 구독 서비스 총정리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금동우님의 기고입니다. ‘소유’에서 ‘이용’으로 2020년 예상되는 일본 사회의 큰 변화 중 하나로, 정기구독(섭스크립션) 서비스의 확대를 들 수 있습니다. ‘일본의 신소비 트렌드 젊은층, 캐시리스, 구독, 버블티’ 포스팅에서도 2019년 섭스크립션 시장에 대한 흐름을 간략히 언급했는데요. (참조 – 일본의 신소비 트렌드 ‘젊은층, 캐시리스, 구독, 버블티’) ‘일본 섭스크립션 비즈니스 진흥회’라는 단체가 생기고, ‘일본 섭스크립션 비즈니스 대상 2019’이라는 행사가 처음으로 개최되었다는 점도 이러한 흐름을 느끼게 해주는 포인트가 아닐까 싶습니다. 이런 분위기를 타며 당분간 섭스크립션 서비스는 점점 확대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는 경제산업성이 2017년 4월말에 발표한, ‘2016년 경제사회 정보화 및 서비스화에 대한 기반 정비(전자상거래에 관한 시장조사)’라는 조사 결과에서 이미 감지되었다고 할 수 있죠. (참조 – 2016년 전자상거래에 관한 시장조사) 조사 내용 중 일본 시장 내 B2C(기업-소비자 간 거래)·EC(전자상거래)의 시장규모가 해마다 성장하고 있음에 주목할 필요가 있는데요. 전반적으로 개인소비가 위축된 상황에서도 B2C·EC 영역의 시장규모가 성장했다는 것은 EC 영역 내 소비(쇼핑)가 증가하고 있다는 것이죠. 이러한 성장의 주요 요인으로는, 스마트폰 보급량 증가를 꼽을 수 있습니다.
금동우
2020-02-04
일본의 신소비 트렌드 '젊은층, 캐시리스, 구독, 버블티'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금동우님의 기고입니다. 2020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아웃스탠딩 독자 여러분 모두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원하시는 모든 일들이 순조롭게 풀리는 한 해가 되길 바라겠습니다. 2019년은 일본 국가적으로 큰 변화가 있었던 해입니다. 바로 2019년 5월 1일부터 일본의 연호가 ‘헤이세이(平成)’에서 ’레이와(令和)’로 바뀌었는데요. 단순히 일본을 상징하는 특정 인물만 바뀐 것처럼 보일 수도 있지만 사회적으로 많은 부분에 영향을 줄 수밖에 없고 실제로 많은 국민들은 새로운 세상이 열린 것으로 인식하고 있기도 합니다. 여기에 일본 정부는 세수 확대를 위해 소비세율을 2019년 10월 1일부터 기존 8%에서 10%로 인상하며 사회경제적으로 큰 변화가 촉발되었습니다. 이렇게 ‘레이와’ 시대로 바뀐 이후 일반인들 사이에 어떤 소비패턴 변화가 있었는지 살펴보고자 합니다. 이를 통해서 일본 사회의 변화를 예측해보고 비즈니스에 참고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합니다. 혹시 ‘레이와’ 이전 ‘헤이세이’ 시대의 소비트렌드가 궁금하시면 ‘1만명 조사로 본 일본 소비트렌드 변화’ 포스팅도 함께 읽어보시기를 권해드립니다. (참조 - 1만명 조사로 본 일본 소비트렌드 변화) 두드러진 젊은층 소비 증가 ‘T-POINT’로 잘 알려진 일본의 대표 생활문화기업 CCC(Culture Convenience Club)가 전국 18~69세 남녀 150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레이와 시대 소비에 관한 조사’를 기준으로 살펴보겠습니다. 먼저 2019년 한 해 동안 예년에 비해서 소비를 더 했는지를 확인한 결과 ‘매우 그렇다’, ‘다소 그렇다’라는 응답이 전 연령대에서 70.4%로 나타났습니다. 연령대별로 보면 10~20대 79.2%, 30~40대 69.5%, 50~60대 65.9%로 연령대가 낮아질수록 소비량이 더 많아지는 경향을 보여주었는데요. 전반적으로 조금씩 경기가 살아나고 젊은층의 취업률이 양호해지면서 소비량도 증가한 것이 아닌가 해석되는 대목입니다.
금동우
2020-01-08
12